블로그 이미지
TayCleed

카테고리

전체 (108)
일상 (11)
영화 (9)
음악 (7)
(8)
게임 (11)
IT (7)
기타 (5)
학습 (22)
생각 (24)
Total123,720
Today20
Yesterday24


스키장 갔다가 넘어져 엄지 손가락을 삐었더랬다. 그래서 깁스를 해보면서 느낀점을 남겨본다.


- 12월 23일 스키 타다 넘어져서 엄지 손가락을 삠. 크게 아프지 않아서 '시일이 지나면 자연히 낫겠지' 생각하며 그냥 둠.

- 1월 3일 시간이 지나도 계속 불편해서 결국 병원을 가 봄. 엑스레이 찍어도 뭐 별로 보이는 건 없고, 인대 생각도 있으니 깁스를 함.

- 1월 10일 병원 방문. 아팠던 자리를 눌러보아, 아프지 않았고, 깁스를 해제.


흠...


- 숟가락은 나머지 손가락들로 어떻게 쥐고 먹을 수 있었으나, 젓가락이 문제. 왼손으로 젓가락질을 함. 포크를 적극 이용.

- 뭔가 '잡고' 하는 행동들이 모두 불편. 단추 잠그기, 뭔가 잡아 당기기, 들기, ... 나무젓가락 분리 시키기가 이렇게 힘들 줄이야.

- 손톱깎기. 엄지 손가락을 못 쓰니 검지와 중지를 구부려서 그 사이에 손톱깎이를 잘 끼운 후 힘주어 사용.

- 검지에 힘을 세게 주면 엄지 손가락에도 같이 힘이 들어감. 그래서 뭔가 힘주어야 하는 일은 검지 대신 중지를 이용하거나, 손가락은 그대로 두고 팔 전체를 이용.

- 깁스가 엄지 손가락부터 손목까지 이어지는 형태라 '마우스 사용' 등과 같이 손목을 이용하는 활동들도 불편.



역시 아프면 자기만 손해. 건강해야.

Posted by TayCleed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