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TayCleed

카테고리

전체 (108)
일상 (11)
영화 (9)
음악 (7)
(8)
게임 (11)
IT (7)
기타 (5)
학습 (22)
생각 (24)
Total121,035
Today0
Yesterday13


며칠 전에 문득 '어떻게 하면 내가 아이폰으로 게임하는 걸 바로 인터넷(페이스북)에 방송할 수 있을까'하는 궁금증이 들어서.


물론 아이폰의 게임 자체가 Unity의 EveryPlay나, Twitch나, iOS의 ReplayKit을 지원한다면 이런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되겠지만, 모든 게임이 그렇지는 않아서.


내가 찾은 건 아이폰의 영상과 소리를 Windows PC로 보여주는 프로그램들이었다. 일단 내 PC 화면에만 뜬다면 나는 기존에 쓰던 XSplit Broadcaster로 페북/유튭/트위치 아무 곳에나 방송할 수 있었기에.


아이폰 기준이었기에 모두 iOS의 AirPlay 기능을 활용하는 것이었다. AirPlay 이거 물건이더라.



1. Reflector2


- 검색해서 제일 먼저 나온 것

- 7일 간의 무료 체험 기간을 제공

- 가격은 컴퓨터당 13불 정도?

- 깔끔한 인터페이스, 많이 신경 쓴 모양

- 근데 DX9을 통해서 XSplit Broadcaster에 바로 연결하는 게 안됨


2. X-Mirage


- 둘째로 찾은 것

- Trial 때 기기 연결이 최대 10분으로 제한됨

- 약간 구식 GUI

- DX9을 통해 XSplit Broadcaster에 연결 됨. 근데 폰 화면 크기로 잡히는 게 아니라, 모니터 모양으로 잡혀서, 폰화면이 가로면 전체화면 모드로 해야하고, 폰화면이 세로면 난감해짐;


3. AirServer


- 가장 iOS에 어울리는 GUI

- 7일 간의 무료 체험 기간 제공

- DX9 -> XSplit Broadcaster 지원 안됨


4. Lonely Screen


- 공짜 프로그램인듯

- DX9 -> XSplit Broadcaster 지원 됨. 근데 살짝 검은 테두리가 짐.

- 약간 화질이 떨어지는 느낌

- 동시에 2대 이상의 iOS 기기 연결은 지원 안 됨.


5. Mirroring360


- GUI는 약간 구식인데

- 이 중에서 제일 좋은듯. 왜냐하면 DX9 -> XSplit Broadcaster가 완벽하게 깔끔하게 되고,

- 동시 2대 이상의 iOS 기기 연결도 지원함.

- 7일 무료 체험 기간

- 가격은 15불



$15라고 해봐야 유명 커피숍 커피 3-4잔 정도의 가격이고, 한 번 사면 해당 컴퓨터 바꾸기 전까지는 평생 쓸 수 있는 것이니 괜찮은 정도. 물론 안 사고 7일 체험 기간으로 버텨도 되고, 무료인 Lonely Screen으로 어떻게 써먹어도 된다. 


진짜 이거 찾아보면서 iOS의 AirPlay가 대단한 물건이구나 느낀 게 더 큼. 진짜 스무스하게 연결할 수 있었고, 딱히 버그를 찾아볼 수 없었다. 연결되면 아이폰에 이어폰 꽂은 것처럼 아이폰에서는 소리가 나오지 않고, 연결된 PC에서만 소리가 나오는 것도 그렇고, 다 좋았다.

Posted by TayCleed

Strife : 차세대 MOBA 지향 게임

URL : http://strife.com/


간략히 돌아보며 느낀점

  • 시원시원한 그래픽 : 큼지막하다. 많은 요소를 숨겨놓고 Tab을 눌러야 보인다. 
  • LoL과 유사한, 친숙한 UI (ex. QWER)
  • 단축키 바꾸기가 매우 쉬움 : Tab 누르면 각 버튼의 단축키가 바로 옆에 뜬다. 이걸 클릭하면 바꿀 수 있음.
  • Courier 존재 : 언제든지 B로 상점을 열어 아이템을 살 수 있고, 마을에 없어도 G를 눌러 Courier가 사놓은 아이템을 배달하게 할 수 있다. 
  • 소환사 스킬 대신에 Pet 존재 : 각 Pet 별로 스킬 / 레벨이 있음. Food로 업그레이드 가능
  • 챔피언별 스킨 + Dye(염료) : 모두 유료 컨텐츠. 스킨+염료 조합이 항상 좋은 건 아니지만, 나름 유저 만족과 수익창출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느낌. 
  • Crafting으로 게임 내 아이템의 기능 추가/성능 향상 : 레시피 조합으로 나만의 아이템 제작 가능. 밸런스 조정이 어렵지는 않을까? 
  • 한 게임을 마치면 보물상자를 열어 Crafting tool, Food, Enchant recipe를 얻을 수 있고, 각각 아이템 크래프팅, Pet 레벨업, 아이템 강화에 쓴다. 
  • 유료 컨텐츠는 'Gem'을 구매해서 사용하는 방식인데, 아직 Gem 구매 채널이 열리지 않았다. 


Posted by TayCleed

7 talks on the benefits of gaming

URL : http://blog.ted.com/2012/11/19/7-talks-on-the-benefits-of-gaming/


1. Daphne Bavelier - Your Brain On Video Games

- 게이머의 연령층이 높아지고 있다. 인구도 많고. 

- Action-shooter gamer - better eye sight.

- "Different video games have different effects on brains."

- Mental rotation : Showing a 3D shape, and show it from different view. Select correct one.

- 비디오 게임을 10시간 정도 나누어 플레이하고나니, Mental rotation 능력이 좋아졌고, 기간이 지나도 그 향상됨이 지속되었다. 

- 교육+게임 likes 브로콜리+초콜릿 : 단순히 합하면 이렇게 됨.

- 그러니 더 자연스러운 방법을 연구해야한다. 



2. Jane Mcgonigal - Gaming can make a better world

- Urgent Optimism

- Social Fabric

- Blissful Productivity

- Epic Meaning

--> Super-Empowered Hopeful Individuals : Gamers

- 게이머들의 이러한 특징, 에너지를 활용하면 현실계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3. Gabe Zichermann: How games make kids smarter

- ADHD? 우리 시대의 요소들이 아이들이 보기에 너무 지겨운 것. 

- 20년 전의 조이스틱 게임에 비교하면, 현재의 MMORPG 등을 즐기는 게이머의 멀티태스킹 능력은 훨씬 뛰어난 것

- IQ의 flynn effect : 점진적 증가 양태

- Gamification 

-- ex) Driving - ecological

-- ex) Speeding Camera - Ticket

- 아이들의 게이밍에 뛰어들어라. 이해하려고 하고, 같이 놀아라. 



4. Ali Carr-Chellman: Gaming to re-engage boys in learning

- 학업에 있어서, 보통 여아보다 남아의 성취도가 낮고, 만족도가 낮다. 이는 게임몰입 등의 현상으로 나타난다. 

- 남아에게 맞지 않는 학교 문화/정책

-- 'Zero tolerance'

-- 'Fewer male Teachers'

-- 'Kindergarten is the old second grade.'

- What we need to do 

-- Design better games for edu.

-- Increase male teachers

-- etc.



5. Tom Chatfield: 7 ways games reward the brain

- Experience bars measuring progress

- Multiple long and short-term aims

- Rewards for effort

- Rapid, frequent, clear feedback

- An element of uncertainty

- Windows of enhanced attention

- Other people!



6. Jane McGonigal: The game that can give you 10 extra years of life

- 사람들이 죽기 전에 남기는 말 5가지. 

- 게임이, 그것을 충족시켜줄 수 있다. 

- Life to Game : 

-- Adopt  scret identity

-- recruit your allies

-- battle the bad guys

-- activate the power-ups

==> 'SuperBetter'

- 4 kinds of resillience : 주기적으로 자극 -> +10 years life



7. David Perry: Are games better than life?

- 게임에 열광하는 사람들

- 기술의 발전에 따라 달라지는 게임의 모습들

- 게임 컨퍼런스에서는 게임과 사람의 감정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 Graphics, Audio, Emotion, Purpose, Meaning, Understanding, Feeling

 

Posted by TayCleed
TAG Game, 게임

Steam Summer Sale 2013

게임 / 2013.07.21 03:35


Steam 2013년 여름세일로 게임 좀 질렀다. 


DmC Devil May Cry

Alan Wake

Bioshock Infinite

Deus Ex: Human Revolution

Torchlight II

그리고 Skyrim의 Dragonborn 확장팩까지. 


Alan Wake는 AfreecaTV로 게임하는거 예전에 봐서 재밌길래 -90% 할인하는거 샀고, 

DmC는 액션 게임 별로 없길래 하나 샀고. 스테이지 5 까지 했는데 역시나 재밌는데... 컨트롤러 있어야겠다. 하나 살까 생각중. 

Torchlight II는 제작자가 그래서 역시나 디아블로 스타일이고... 재밌겠다. 단축키 좀 익혀서 액션 좀 할 줄 알면. 


그 외는 아직 별로 안 해봤으니 이따이따.





Posted by TayCleed

요즘 WeMade Ent.의 <윈드러너 for Kakao>를 재미있게 즐기고 있다. 


윈드러너 for Kakao





근데 이게 좀 해보니까 상위권 사람들 점수가 비슷한거다. 





그래서 왜 이런가 궁금해져서 분석해보았다. 


윈드러너의 최종 점수 계산방법은 결과창을 잘 보면 알 수 있다. 


  • 최종점수 = 거리점수 * 10 + 획득점수 
  • 골드 = 획득점수 / 100  (소수점 첫째자리에서 반올림)


이걸 가지고 몇 번 플레이해보면서 점수 분석을 해봤다. 

캐릭터와 펫은 위 스크린샷과 같이 Lv.8 클로이, 타는펫 없음, 소환수는 수리부엉이. 

해보니 이런 차트가 나오게 되었다. 



횡축은 거리점수이고, 값, 즉 '거리점수 비율'은 최종점수에서 거리점수가 차지하는 비율이다. 


보면 거리점수가 총 점수에서 적어도 60% 이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별 먹겠다고 한 번 더 뛰다가 죽는 것보다 그냥 더 멀리가는 게 점수 올리기에 유리한 것 같다. 


그런데 거리가 멀어질수록 거리점수 비율이 떨어진다. 

500m 좀 넘어가서 갑자기 확 떨어지는데, 이건 그 때쯤에 Fever Time이 터져서 별을 왕창 먹어 획득점수가 왕창 오르기 때문이다. 데이터에서 600m 이상은 모두 Fever Time을 1회씩 경험했다. 


간단한 분석에 따른 결론은- 



윈드러너 고득점 하고 싶으면 별 먹기보다는 생존을 노려라. 



끝~!



ps. 내가 분석했던 점수 데이터를 첨부한다. 

직접 분석해보고 싶은 분은 받아서 참고해도 좋다. 

윈드러너_점수분석.xls


Posted by TayCleed
Kotaku : http://kotaku.com/5975610/the-exceptional-beauty-of-doom-3s-source-code 

Doom3 소스코드 리뷰 : http://fabiensanglard.net/doom3/index.php





Posted by TayCleed

PlayXP에 남긴 임요환 선수의 글 



스타크래프트2 클랜 슬레이어스 : http://cafe.naver.com/slsclan
현재 다이아몬드 리그 1800점 이상의 유저만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아래는 기사도 님의 임요환 선수임을 인증하는 글


Posted by TayCleed

 요즘 <스타크래프트2>를 재미있게 즐기고 있는데, 유닛 디자인 등을 블리자드社가 다른 게임에서 따온 것이 많다고, 그 예로 Electronic Arts社의 <Red Alert 3>를 든 글을 보았다. (지금은 그 글이 어디있는 지 모르겠다)

 마침 또 Red Alert 3의 전작들을 아주 재미있게 즐겼던 나이기에, 플레이 해보았다. 레드얼럿3가 어떤 게임인지는 This is game의 기사를 참조하는 것이 좋겠다.


 연합군(Allied), 소련군(Soviet Union), 그리고 새로 추가된 욱일제국군(Empire of the Rising Sun)이 각각 공군, 육군, 해군에 특화되어있는 것이 컨셉이기는 하지만, 모든 캠페인을 풀어나감에 있어 기동성과 화력 집중도가 높은 공중 유닛을 진영에 무관하게 즐겨 사용했던 것 같다. 한글화가 개판이라는 얘기는 들었지만, 난 그냥 영문판으로 즐겨서 잘 모르겠다. 정말 재미있게 즐겼고, 난도는 medium으로 고정이었는데 딱 알맞았다는 느낌이다. 보통 적의 발전 시설 > 채광 시설 > 나머지 시설 순으로 제압해 나가는 것이 기본 전략이었는데, 몇몇 미션에서는 목표가 이 전략과 부합하지 않아 애를 먹었던 것도 있다.

 본래 목적이었던 스타크래프트2 유닛들과의 연관성을 생각해보면, 정말 비슷한, 또는 영감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유닛들이 많았던 것 같다. 특히 스타2의 테란 유닛들에서 그런 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테란의 '사신' 유닛을 보면, 로켓 부스터를 이용해 자유자재로 언덕을 뛰어넘어다닌다. 이와 비슷한 유닛이 Red Alert 3 : Uprising - Allied의 Cryo Legionnare가 있다. 


 언덕을 뛰어넘어다니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적을 얼린 다음 깔아뭉개 부수어버리는 것이 목적이라는 것이 다른 점이지만, 상당히 비슷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테란의 '바이킹' 유닛이 또 있는데, 공중 유닛 폼으로 대공 공격을 하고, 지상 로봇 유닛 폼으로 대지 공격을 하는, Transform 기능을 가진 유닛이다. Red Alert 3에서는 Empire of the Rising Sun에 이런 Transform 유닛이 많다. 바이킹과 가장 유사한 유닛이 Tengu이다. Tengu는 Mecha-Tengu, Jet-Tengu 두 가지 모드가 있는데, 앞은 지상 로봇 폼으로 대지 공격을 하고, 뒤는 공중 유닛 폼으로서 대공 공격을 한다. 




 또 뭐가 있을까? Allied의 Pacifier는 오히려 공성전차의 공성 모드에서 영감을 받은 것 같다. 포탄이 날아가는 시간이 걸려 명중률이 많이 낮다는 것이 큰 차이이긴 하지만... 스타2에 새로 나온 테란 - 밴시의 경우 Imperial의 Striker VX/Chopper VX처럼 대공 지상 로봇/대지 헬기로 변환이 가능했다면 정말 무서운 유닛이 되었을 것 같다. 저그 상대로... 헬기 모드로 일벌레 잡고 로봇 변신해서 대군주 잡고... 으으으.

 
Posted by TayCleed
  오랜 만에 친구를 만났다. 고1때부터 활동하던 게임 [워크래프트3] 클랜에서 만난 동갑내기 녀석이다. 휴가 나왔다가 메신저에 내가 있는 것을 보고 연락이 닿아 잠시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였다. 요즘은 게임하냐는 말에 하긴 하는데 예전만하지 못하다 했다. 그도 역시 그랬다. 
  늙은 것일까? 머리 쓰는 게임이 귀찮아진 것은. '나이 어릴수록 전략적 게임 한다.'는 기사도 나왔듯이, 전략적으로 사고하지 않게 되었다. 그냥, 귀찮다. 그래서 요즘 즐기는 게임들은 대부분 그때그때 상황에 맞추어 플레이하면 되는 FPS 게임, 액션 게임 류다.

  어른들이 들었으면 '게임을 하지 않는다'는 말에 쌍수들고 환영하였겠지만, 친구와 잠깐 나눈 말에서 나는 서글퍼졌다. 늙어가는 것 같아서. 그래서 게임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아직 어리다고, 늙기 싫다고.

  겨우 23살 주제에.


ps. 게임은 치매 예방에도 어느정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1, 2)
Posted by TayCleed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